구도(求道)의 여정(旅程)

1장 1절

 



 

깨어나라

겨레여, 천손이여

 

깨달아라

영겁의 윤회는 추상이 아님을

 

그리고 말하라

영겁토록 이어온 윤회의 진실을

 

그 어떤 절대도

그 어떤 권위도

그 어떤 강요도 거부한 채

알 수 없는 욕망으로

 

하늘도

땅도

세워버릴 억센 의지로

끝없이 나를 재촉하여 왔다

 

몇천 번이었던가

몇만 번이었던가

 

나는 죽어야했다

영겁토록

 

그리고

다시 태어나야했다

영겁토록

 

망천후 흐르는

억겁광풍 안고

 

나,

백두 천지(天池) 차가운 영혼으로

깨어나기 위하여

 

나,

만년 세월 윤회의 푸른 아픔

헛된 몸짓으로 남지 않기 위하여

 

나,

삼천리 황토밭에 진리를 묻어야 할

천손의 이름으로 태어나기 위하여

 

아주

먼 오랜 옛날

유와 무가 동시 출(出)하였다

 

천지가 혼혼 돈돈 륜륜하며

음양 청정 미분 대소 명암 일체를 주제하며

괴롭고 즐겁고 쓰고 달고의

그 무엇도 가피를 허용치 않은 채

 

있고 없고 모든 것들 몽땅 삼키며

그저 흐르고 무한이 커져가는

공간 속에 아무 것도 없었다

 

이윽고 기가 출현하였다

혼돈 망막의 기운

비록 하나의 기의 존재에 불과했으나

무한하고 거대한 소용돌이 속에서

 

진유진으로 쪼개진 기운들

서로 부딪치고 깨어져 합쳐지고

끊임없이 동정으로 무한으로 부풀고 커져가며

끝없이 펼쳐진 공간을 채워갔다

 

더 이상 커질 수 없이

무한으로 커지고 팽창하여

번쩍 석으로 갈라져

또다시 극 미를 이루어

진성광의 빛으로 호리의 빈틈없이

 

우주를 감싸 능히 하나가 되어

핵심원소로 자리한 인자가 있으니

 

이것이

천·지·인 삼기 중

우주만물 문을 열고

천지뿌리 이루어

우주천하 생성·소멸에 이르는

현빈의 문을 열어 내외를 하나로

천지우주 중심의 존재로 우뚝 선

인의 존자이노라

 

불괴로도 깨어지지 않고

태양의 광열로도 태울 수 없는

진성광으로 하나 된 극 미의 기운들

그들이 없는 대우주는 살아있을 수도 없으며

존재할 수도 없었다

 

거룩하고 소중한 핵심원소인자들

천라지망을 형성하여

허공청정 우주를 감싸 안아

상생으로 끝없이 살아 움직이며

우주의 질서를 이루며 살아가고 있었다

오직 기운만이 존재하는 무의 세계

우주를 감싸고 있는 핵심원소 인의 존자들

우주의 생사존립을 좌우하는

거룩하고 청정한 원소들은

 

괴롭고 즐겁고 쓰고 달고

일체의 혼돈을 잠재우고

서로가 사랑하고 서로를 위하고

네 것 내 것 다 버리고 덩실덩실 춤추면서

천상의 신이 되어 평화롭게 살아갔다

 

욕심도 탐욕도 없는

시기도 질투도 없는

오직 태초의 빛

진성광으로 하나가되어

기쁨과 환희로움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 구도(求道)의 여정(旅程) 1장(2/5)에 계속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