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求道)의 여정(旅程)

4장 1절

 


 

내 삶을 살아줄 그 누구도 없다

나는 나의 역사일 뿐

천(天)의 죄인 되어

이 땅에 버려져

수많은 나로 태어나고 죽어야 했던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역사

 

 

책임인가

의무인가

본능으로서의 의지인가

 

 

몇천년

몇만년

윤회를 이어온 길고 긴 역사

천손으로 온 나의 역사이다

 

 

아메리카대륙을 걸어오면서도

시베리아

그 긴 겨울 세찬 눈보라 맞으면서도

히말라야산맥 넘어 만리 황진 속에서도

 

 

나로 태어나고

나로 죽었다

죽어서도 나였으며

살아 숨쉬면서도 나였다

 

 

저 우주의 별로 죽어버린 내 과거는

천 년조차 짧은 찰나 되어

비로소

백두 천지(天池) 위에

오늘과 내일로 빛났다

 

 

수많은 존재 속에

나 자신을 일임한 채

아무 것도 가진 것 없는

연약한 작은 유령의 몸짓으로

본능과 의지가 하나 되어

 

 

이 땅

어딘가에 만년 세월 잠들어 있을

천지(天地) 근본을 찾아서

떠나는 나의 길이야말로

어제의 나를 새로운 나로 바꾸어 주리라

 

 

천지(天地)의 성난 눈보라 휘몰아치고

아무런 대책조차 마련되지 않은

이 땅이건만

내 미래의 삶이

끝없이 이어진 곳으로

또 다른 낯선 곳으로

가는 길이야말로

어린 유령의 나에게

새로운 활기를 더해 주었다

 

 

몇천년 내내 허위단심 아리랑으로

슬픔 견디어 온

삼천리 남북의 강토 산 길 물 길 돌아

두려움도 삼키고

한가닥 남은 슬픔도 삼키고

남은 미련을 단념하듯 팽개치고

나는 떠나갔다

 

 

흐르는 강물에 잎새 되어

떠내려가면서 부박한 이 땅의

삶들을 보아야 했다

 

 

가난과 저주의 넋두리가

허공을 가득 채우고

절망과 분노의 맹세가

산하를 메우건만

 

 

인류환란의 오늘을 있게 한

저주받은 천손의 과오를 깨우치지 못한 채

 

 

탐욕의 시뻘건 두 눈과

야위어 버린 가슴으로

학대하는 자와 학대 받는 자들을

언제까지 지켜보아야 하는

무력한 사내들의 한숨과 비애를 보았다

 

 

천손의 어머니요

천(天)의 혈 이어온

인류의 어머니 된 근본을 모른 채

 

 

인습과 관념의 굴레에 묶여버린

그래서 무능한 이 땅의 사내들에게

일생을 담보하고 살아가도록

일찌감치 운명 지어진

천형의 아픔을 고스란히 끌어안고

살아가고 있는 이 땅의

가난한 아낙의

치맛자락에 매달려 있는 통곡을 보았다

 

 

인류와 민족에게

천손의 이 비극을 팔아먹은

위정자들의 아우성 소리에

귀머거리 되고 눈 먼 소경 되어

발 구르며 손뼉 치는 소리에

뿔뿔이 흩어져 철천지원수 되어

 

 

서로가 손톱 세워

가슴에

얼굴에

상처 내고

 

돌아서는 야윈 어깨에 칼을 꽂고

날나리 장단에 병 신 춤 추면서 살아가고 있는

인류가 장손의

비열한 몸짓과

비굴한 웃음 앞에서

누가 자아를 말하는가

 

 

저 만년의 별빛으로도

눈 뜨지 못한 천손들이여

 

 

 

무명과 어리석음의

저 어둠으로부터

눈을 떠라

그리고 떠나자

 

 

사랑할 줄 모르는 자

사랑을 잘못 정의하는 자

진실을 모르는 자

진실을 잘못 정의하는 자들을

 

 

거룩하게

황홀하게

거짓없이

주저없이 사랑하기 위하여

 

 

내 할아버지 할머니 아비 어미

그 이전의 수많은 조상들의

시간과 본질을 이어온

오늘의 나는 누구인가를 찾아서

이 땅에서의 마지막 먼 길을 떠나자

 

 

■ 구도(求道)의 여정(旅程) 4장(2/8)에 계속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