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求道)의 여정(旅程)

2장 3절

 


 

보라

억겁 세월 토해 낸 거친 숨결을

그 숨결 아우성 타고

세월의 강 흐른다

역사의 강 흐른다

 

 

피 뿌린 맹세 강물에 적어 놓고

큰 기상

큰 웃음도 잃어버리고

웅크리고 앉아있는

너 누구냐

 

 

부여 해모수

고구려 고주몽

발해 대조영

후금 아골타

청나라 누루하치

모두 다 천지(天地)의 자식 아니었더냐

 

 

시대의 사명

두 어깨에 짊어 지고

백운 관면 삼기 천활 지반 왕주 제반을 부르고

와호 고준 자하 화개 철벽 용운 관일 금병과 함께

장군봉에 올라 시대의 아픔 안고

피맺힌 절규로

새 세상 열었건만

 

 

천지(天地) 근본 찾지 못해

천손의 현판 등에 지고 허둥대며

서간도

북간도로

쫒기고 황진 몰아치는

요하 벌판에서

짓밟히고 굶어 죽으며

대대로 망한 역사

 

 

만단 고생 민족의 역사 안고

망한 조선의 이름으로

비겁한 한숨으로

분노의 주먹만 떨고 있으려는가

 

 

어리석어라

어리석어라

 

 

꽃 같은 산하를 초토로 불 지르고

인류의 순정을

민족의 순결을

짓밟아버린 죄악은 어찌 하려는가

부여 땅

고구려 땅

끝간데 없는 광야 달려와

백 번을 찢기고

천 번을 곤두박질치며

그 뜨거운 핏줄로 온 나라 엮으면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천지(天地) 근본 심어놓고

망연자실 주질러 앉아 있는

막막한

천지(天地)의 한숨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가자

가자

 

 

여기도

이제 더 이상 우리 설 곳이 아니구나

희망보다 절망이 더 깊은 곳일지라도

산야에 흩어진 백골 밟으며 가자

 

 

천지(天地) 있어 거룩한 산

백두 큰 산 아래 삼천리

조선 땅 밟고 우리 다시 시작하자

 

 

천지(天池) 팔십리 거룩한 물에

큰마음 비추고

이 땅의 기쁨과

역사의 만고

울음으로 토해 놓고 가리라

 

 

유구한 마천령산맥 타고

백두대간으로 흘러내린

한반도 등짝 타고 가리라

 

 

삼천리

이 땅에 천지(天地) 근본의 꽃을 피우기 위하여

 

 

■ 구도(求道)의 여정(旅程) 3장에 계속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