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EST님 환영합니다.

로그인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사이트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정법 콘텐츠

시갤러리

구도(求道)의 여정(旅程) 1장 1절
구도(求道)의 여정(旅程)1장 1절 깨어나라겨레여, 천손이여 깨달아라영겁의 윤회는 추상이 아님을 그리고 말하라영겁토록 이어온 윤회의 진실을 그 어떤 절대도그 어떤 권위도그 어떤 강요도 거부한 채알 수 없는 욕망으로 하늘도땅도세워버릴 억센 의지로끝없이 나를 재촉하여 왔다 몇천 번이었던가몇만 번이었던가 나는 죽어야했다영겁토록 그리고또다시 태어나야했다영겁토록 망천후 흐르는억겁광풍 안고 나,백두 천지(天池) 차가운 영혼으로깨어나기 위하여 나,만년 세월 윤회의 푸른 아픔헛된 몸짓으로 남지 않기 위하여 나,삼천리 황토밭에 진리를 묻어야 할천손의 이름으로 태어나기 위하여 아주먼 오랜 옛날유와 무가 동시 출(出)하였다 천지가 혼혼 돈돈 륜륜하며음양 청정 미분 대소 명암 일체를 주제하며괴롭고 즐겁고 쓰고 달고의그 무엇도 가피를 허용치 않은 채 있고 없고 모든 것들 몽땅 삼키며그저 흐르고 무한이 커져가는공간 속에 아무 것도 없었다 이윽고 기가 출현하였다혼돈 망막의 기운비록 하나의 기의 존재에 불과했으나무한하고 거대한 소용돌이 속에서 진유진으로 쪼개진 기운들서로 부딪치고 깨어져 합쳐지고끊임없이 동정으로 무…
2017.02.19 조회 : 1,094
구도(求道)의 여정(旅程) 1장 2절
구도(求道)의 여정(旅程)1장 2절 있고도 없는 세상오직 사랑만이 넘치는 세상맑은 기운만이 함께하는 세상에 언제부터였던가상생의 근본에 암운이 드리워지고시기와 질투의 기운이 싹트고너는 너대로 나는 나대로서로의 고마움도 모른 채헐뜯고 비방하며독선과 편견, 이기와 탐욕으로서로를 때리고 부딪치며짓밟고 아파하며맑은 기운들은점점 탁해지고 병들어순환이 정지되어버린 채대우주의 질서마저도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렀다 상생의 질서가 무너진 우주를허공청정 태초의 우주로 되돌리기 위하여 탁해진 기운들을 깨끗한 맑은 기운으로되돌리기 위하여 대우주는 자신을 가르는장렬한 베임으로거룩한 희생으로공한한 우주를 스스로 갈라 허공청정 우주에서상생에 역행하여 탁해진 원소들이자신들의 과오를 깨우치고 원죄를 소멸시켜본향으로 원시반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바탕을 마련하기 위하여 거대한 대우주 질량의 30%를 압축시켜3 대 7 조물공법으로우주의 역사를 새로 적어야했다 대우주 공한의 세계그 무한한 거대한 공간을꽉 채운 기운들이 소용돌이치면서은하와 항성들이태양보다 더 뜨겁게 타오르기 시작했다 드디어거대하고 뜨거운 폭발로煌(황) 번쩍 析…
2017.02.19 조회 : 895
구도(求道)의 여정(旅程) 1장 3절
구도(求道)의 여정(旅程)1장 3절 빙하기 대륙이동으로 아시아 아메리카두 개의 땅덩어리로 갈라져 같이 살아가던 사람들서로 오고 갔던 이웃들영영 헤어져 남남이 되어 갔다 오직태양만이 태초의 태양인 곳으로새 물고기 그림이 문자가 되고 언어인 곳으로 우주의 맑은 세포 되어천지(天地) 대자연의 순리 질서에역행한 천(天)의 죄인의그 과오를 등에 지고어둠 속 밀림에서 시작된 내 죽음은아메리카대륙을 걸어서 왔다 아메리카 인디오 되어태양이 작열하는 적도를 넘고엘도라도 지나유카탄반도에 잉카를 묻었노라 록키산맥 바람 되어몇 천만번 숨 쉬어도아직도 겨울인알래스카를 불렀다 알래스카 수어드 반도에서병든 몸으로 쓰러져돌아갈 고향조차 잃어버린슬픈 영혼 되어까마득한 맥킨리 빙벽 넘어베링해 한류를 헤엄쳐 건넜다 추코트반도 에스키모 되어거대한 땅시베리아의 끝웰렌의 쓸쓸한 포구에서 고독과 싸우며먼 과거의 기억을 더듬어여기까지나를 이끌어 온 힘이 무엇인가 찾아야 했다 밤새도록 어둠이 없는 땅희뿜한 백야에서사고무친의 고아 되어추코트산맥 넘어시베리아대륙으로떠나가는 동료와 기약 없는 이별을 뒤로 한 채 어리석은 행복 안고아무런…
2017.02.19 조회 : 859
구도(求道)의 여정(旅程) 1장 4절
구도(求道)의 여정(旅程)1장 4절 부르야트족몽고족의후예로 태어나기 위하여예니세이강 거슬러 올라 간 너와 헤어져나,서(西) 시베리아 무당이 되었다 아 -분노에 찬 세상하늘과 바다 함께 뒤집혀지는폭풍 견디며살아야겠다는 의지로우랄산맥도 넘었다가도 가도 끝이 보이지 않는 구나 아 -시베리아여너무도 오랜 절망이었기에수많은 방탕으로 늙은 절름발이 되어과거도 미래도 현재도 없는 그래서아무런 고민도 없는눈먼 장님으로 백해에 죽었노라 의지도 꺽인 채젊은 날 뜨거웠던 욕망의 의식마저도잠재우고 선창의 건달로 성난 상어 떼와피 터지게 싸우고 돌아올사내를 기다리다 지쳐독한 술에 취해버린갈보로 죽어갔다 거친 폭풍우에다시 나는 천애의 고아가 되었다부러진 돗대처럼동행해 줄 동료마저 잃고부서져버린 어리석은 지혜의 조각들을 안고 바이킹의 후예로핀족으로푸른 눈에 붉은 머리칼의게르만의 혈류 타고훈족이 되어 돌아온 옛 동료와 싸우며상처뿐인 비잔틴의 영광으로 흑수를 건넜다 알렉산더여시저여로마의 영광을 폼페이에 묻었노라 트로이의 목마 되어카스피해도타슈켄트도 지났구나 클레오파트라여사랑의 슬픔도 무위였구나 오 흥망성쇠의 무정이여 만년 별빛으…
2017.02.19 조회 : 831
구도(求道)의 여정(旅程) 1장 5절
구도(求道)의 여정(旅程)1장 5절 아- 형제들이여천지(天地) 대자연 근본의 그 길을우리 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나는 누구인가나는 누구인가 꺼지지 않는 의문과 욕망으로적도의 태양도 잠재우고천년 세월 기어서 걸어서이 세상 전부가 모래뿐인저 무서운 아라비아 사막을 건넜구나 일찍이 문명의 빛이 비추기 시작한 땅오리엔트의 빛을 따라인더스평원 지나힌두쿠시산맥 넘어쿠샨왕조 쿠쉬의 후예 되어 살아왔다 갠지스강의 희망을 안고섬광처럼 스치는지혜의 예감으로수많은 죽음을 떨쳐가며사고무친 천지(天地) 고아의광기로 거대한 히말라야의 절망을 넘었노라티벳 라사에서눈 먼 라마로 죽어굶주린 독수리에게 시체 던져주고남십자성 별빛 따라 몰래 난 자식과마누라 보내고영원히 잠들지 않고아침을 맞이할 수 있는 곳 태백성 비추는 땅동으로동으로달려와몽고 벌판 건너온 친구와곤륜산맥 넘어온 형제와하나가 되었구나 긴장과 절망목숨의 위험이 뒤엉킨영겁 윤회의 그 세월 까마득한 벌판과모래 덮힌 사막하늘을 찌를 듯 솟아오른 빙벽과 산맥을 넘고푸른 강을 건너온고된 그 먼 여로의 기억들 너와 나서로 남남이 되어때로는 허무로때로는 미쳐버린 광기로천지(天地…
2017.02.19 조회 : 828